메인컨텐츠 바로가기

전시마당 Exhibition

홈 > 전시안내 > 1층 전시실 > 3전시실

페이스북바로가기 트위터바로가기 네이버바로가기 인쇄하기

  • 문의 전화
  • 055-320-6800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 및 추석 당일은 휴관일 입니다.
  • 코스별 관람안내
  • 오시는 길

3전시실

3실. 가야의 성립과 발전

가야加耶는 낙동강 서쪽의 변한 지역에 있었던 여러 세력 집단이 성장한 나라입니다. 그 명칭은 가야加耶 가야伽耶 가라迦羅 가량加良 가락駕洛 가락伽洛 임나任那 등 다양합니다. 『삼국유사三國遺事』기록에 따른 가야 영역은 오늘날의 낙동강 하류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 지리산과 가야산 일대로, 낙동강 서쪽의 영남지역이 중심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가야의 늦은 시기에 해당하는 영역이며, 가야의 빠른 시기 영역은 고고학연구 성과에 따라 낙동강 동쪽 일부 지역까지입니다. 가야는 가야,6가야,가야7국,포상浦上8국,임나任那10국 등의 형태로 문헌에 다양하게 기록되어 있으며, 금관가야,대가야,소가야,아라가야,비화가야 등으로 불리었습니다. 여러 소국小國으로 구성된 가야는 백제·신라와 패권을 다투었지만, 고령의 대가야가 신라에 병합(562년)되면서 역사의 막을 내렸습니다.

진열장사진

22장 단단한 토기가 등장하다....

여러 지역의 가야에서 회청색의 단단한 토기陶質土器가 유행합니다. 도질토기는 밀폐된 가마 속에서 1,000℃가 넘는 높은 온도로 구워지기 때문에 물의 흡수가 적고 매우 단단합니다. 이 토기는 빠른 속도로 회전하는 물레로 만들어지며, 처음 나타나는 형태는 두 개의 꼭지가 달린 항아리兩耳附短頸壺입니다. 신라토기와 비교되는 가야토기는 굽다리접시의 굽다리 곡선이 아름다우며, 굽구멍이 일직선으로 뚫려 있습니다. 굽다리접시뿐만 아니라 항아리,잔,그릇받침,사물의 형태를 본떠 만든 토기像形土器 등 그릇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김해,고령,함안,고성,진주,창녕 등에서 각 지역의 특징을 나타내는 토기 문화가 나타납니다. 가야토기는 일본 고훈시대古墳時代 토기인 스에끼須惠器의 발생 및 발전에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전시장 유물 소개

  • 유물1
  • 유물이름 : 뚜껑/굽다리접시
  • 유물설명 : 김해 대성동, 가야, 높이 23.0㎝
  • 유물2
  • 유물이름 : 목항아리와 그릇받침,
  • 유물설명 : 김해 대성동, 가야, 높이 39.0㎝(그릇받침)